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방관 아내의 눈썰미…심정지 환자 목숨 살렸다

기사승인 24-05-27 13:14

공유
default_news_ad1

소방관과 교육공무원 부부가 쉬는 날 차를 타고 가던 중 심정지 환자의 목숨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부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산 기장소방서 소속 이영철 주임과 교육공무원 정준희 부부는 지난 16일 오후 1시 5분경 차를 타고 금정구 개좌고개를 지나던 중 자전거 옆에 한 남성이 누워 있는 것을 발견했다. 남편인 이 주임은 마침 이날 비번이었고 아내 정씨는 육아 휴직 중이었다.

이 주임은 이 남성이 단순히 쉬고 있다고 판단해 그냥 지나쳤다. 하지만 아내는 "조금 이상하다"며 되돌아 가보자고 했고, 이 주임은 남성의 상태를 확인하려고 차를 돌렸다.
 
 
영상=부산시소방본부
 
 
가까이 다가가 보니 해당 남성은 호흡과 맥박, 통증에 반응이 없는 상태였다. 이 주임은 바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고, 정 씨는 119에 신고했다. 이후 119 구급대가 7분 만에 도착해 남성을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했다. 이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남성의 가족은 목숨을 구해준 부부에게 전화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이 주임은 "심폐소생술은 응급한 상황에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응급처치"라며 "한두 번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서 시민들도 소방서나 119안전체험관에서 배우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kje@economyf.com

<저작권자 경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