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월 유통업체 매출 10.8% 증가··· 온라인 22%↑

기사승인 24-05-28 09:28

공유
default_news_ad1

고물가로 유통플래폼 찾는 소비자들


지난달 유통업체 매출이 전년 동월보다 1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8일 발표한 24년 4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에서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10.8% 증가한 15조38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21년 1월 22.6% 증가율 이후 최대치다.

오프라인 매출은 휴일이 지난해 4월에 비해 하루 줄었고 대규모점포 할인행사도 작년 4월에 집중됐던 것에 따른 기저효과로 대형마트가 6.7%, 백화점이 2% 감소했다. 편의점과 준대규모점포의 매출은 각각 5.9%, 3.2% 상승했지만 전체 매출은 0.2% 감소했다.

상품군별 매출을 보면 식품은 1.7%, 서비스·기타는 5.0% 증가했지만 이를 제외한 가전·문화가 13.2%, 아동·스포츠는 4.5% 감소하는 등 대부분 품목에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매출은 알리·테무 등 글로벌 이커머스 업계에 대응한 다양한 할인행사와 여행·배달 등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간편식 판매가 강세를 보이면서 매출이 상승했다.

온라인 유통은 가전·문화 13.2%, 식품 28.1%, 생활·가정 19.0%, 서비스·기타54.4% 등 모든 품목에서 호조세를 보이면서 매출이 22.2% 증가했다.

주요 업체 온라인 매출 상승률은 작년 9월 이후 8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고물가로 인해 외식 대신 집에서 먹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유통 플랫폼을 찾아 나선 게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산업부는 매달 백화점(롯데·현대·신세계), 대형마트(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편의점(GS25·CU·세븐일레븐), SSM(이마트에브리데이·롯데슈퍼·GS더프레시·홈플러스익스프레스)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곳과 SSG·쿠팡·11번가 등 12개 온라인 유통사의 매출 동향을 집계해 발표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이커머스 업계에 대응한 다양한 할인행사와 여행·배달 등 서비스 수요, 간편식 판매가 강세를 보이면서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고 말했다.

정영훈 기자 banquest@hanmail.net

<저작권자 경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