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16.3조원, 8.8%↑…대형마트·백화점 매출 감소

기사승인 24-06-25 15:48

공유
default_news_ad1

온라인 16.5%↑ 오프라인 0.9% 주춤


올해 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4년 5월 주요 유통업체 통계에 따르면 매출은 16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8.8% 상승했다. 

오프라인 매출은 7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라는 데 그쳤다. 대형마트(-3.1%)와 백화점(-0.1%) 매출은 하락했지만, 편의점(4.1%)과 기업형 슈퍼마켓(SSM, 4.8%)의 매출이 증가했다.

식품(4.0%)과 서비스·기타(3.7%)를 제외한 가전·문화(-19.1%), 패션·잡화(-4.6%), 아동·스포츠(-5.0%) 등 대부분 품목에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고객들이 장을 보고 있다. 
 
 
반면 온라인에서의 매출은 8억76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5%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가전·문화(1.3%), 식품(26.1%), 생활·가정(13.0%), 서비스·기타(55.9%) 등 모든 품목에서 호조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해외 이커머스 업계의 국내 시장 확대에 대응해 국내 업체들이 다양한 할인 행사를 벌였고, 여행·배달 등 서비스 수요와 간편식 판매가 강세를 보여 온라인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무료배달 서비스와 e쿠폰 할인 판매 호조로 서비스·기타와 식품 분야의 상승폭이 높았다.

주요 업체 온라인 매출 상승률은 작년 9월 이후 9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5월 전체 주요 유통업체 매출에서 온라인 비중은 53.9%로 작년의 50.3%보다 3.6%포인트 상승했다.

산업부는 매달 백화점(롯데·현대·신세계), 대형마트(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편의점(GS25·CU·세븐일레븐), SSM(이마트에브리데이·롯데슈퍼·GS더프레시·홈플러스익스프레스)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곳과 SSG·쿠팡·11번가 등 12개 온라인 유통사의 매출 동향을 집계해 발표한다.

정영훈 기자 banquest@hanmail.net

<저작권자 경제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월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 16.8%↑··· 대형마트 매출 감소
 4월 유통업체 매출 10.8% 증가··· 온라인 22%↑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